구글 애드센스 일치하는 콘텐츠 사용 방법과 실제 광고 모습

오늘 간만에 구글 애드센스에 로그인해 봤더니 아래와 같은 특이한 안내사항 하나가 들어와 있었습니다.

 

'잠재고객 참여 유도'라는 제목과 함께 '일치하는 콘텐츠(베타)'를 이용하면 사이트 방문자 관심분야와 관련된 게시글이 더 많이 게재됩니다 라는 안내였습니다.

 

항상 구글에서 뭔가 설명해주는 말은 상당히 주의깊게 읽어보아야만 이해가 가는 경향이 있어서 일단은 시작 버튼을 눌러 '일치하는 콘텐츠(베타)'가 무엇인지를 알아보았답니다.

 

 

구글은 항상 보면.. 뭔가 자세히 설명한 것 같은데.. 열심히 설명한 것 같은데 읽다보면 약간 장황한 설명문이 많다고 해야할까요?? 이해가 되는듯 안되는듯..;;

 

대충 보자면 일치하는 콘텐츠 단위를 사용하면 해당 페이지에서 방문자가 더 유심히 살펴볼 것 같은 유사한 주제를 해당 광고 단위(일치하는 콘텐츠 단위)에 띄워준다는 말 같았습니다.

 

일치하는 콘텐츠를 사용 가능한 사이트에는 어디든 삽입이 가능하며 페이지당 광고수 제한도 없다고 하네요. 하지만 무조건 할 수 있는건 아니고 일정한 트래픽과 페이지수 등 최소 요건을 충족하는 사이트만 해당사항이 있는 것이라 하니 콘텐츠에 대한 사이트의 사용 요건이 맞는지가 중요해 보였습니다.

 

 

 

 

 

일치하는 콘텐츠 광고단위는 트래픽과 페이지(글) 숫자가 최소 기준은 넘어야 사용이 가능한데 이를 통과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는 구글 애드센스 설정탭의 '사이트 관리'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만약 여러개의 사이트를 가지고 있는 경우라면 일부 사이트에만 승인을 받을 수 있고, 일치하는 콘텐츠 단위는 승인된 사이트에만 삽입을 해야한다고 하네요. (다른 사이트에 삽입하면 추천을 표시해드릴 수 없다는데.. 뭔말인지..;; 그냥 보통 광고가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훑어보니 보통 애드센스 광고 단위 만드는 방법과 동일하게 만들면 되는 것 같았습니다. 대신 광고단위를 만들때 중간 옵션중에서 '일치하는 콘텐츠'로만 선택을 해주면 된다고 합니다.

 

물론 만들기는 자유롭지만 실제 '일치하는 콘텐츠' 광고 단위가 제대로 구현되는 것은 승인된 사이트에 한정되어 있다... 는 말이겠네요.

 

저도 호기심에 한 번 어떤걸까 하고 일치하는 콘텐츠 광고 단위를 만들어 보려고 자격 승인된 사이트가 있나 살펴보러 갔는데요. 결과보고 약간 놀랐네요.

 

 

예상은 했지만 사이트 딱 1개만 자격 승인이 났던 것 입니다. (www 붙은 하위도메인이라 2개처럼 보일뿐 실제로는 1개 사이트)

 

물론 구글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두어개 정도는 기대를 해봤는데 뭐가 부족했는지는 몰라도 하나 빼고는 죄다 불합격~!! ^^;

 

사이트 추가도 가능하지만 승인이 나는데 까지는(자격 확인 과정:시간)은 1일~2일 정도 걸린다고 하네요.

 

그래도 하나는 됐다!는 생각으로 광고단위를 만들어 보니 아래와 같은 스타일인 것 같았습니다. 

 

 

열심히 만들어서 사이트에 삽입을 하고 일반광고가 아닌 일치하는 콘텐츠가 뜨기까지 열심히 기다려 본 결과 아래처럼 광고가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광고창 사이즈는 대략 336x280 광고 단위인데요. 실제로는 이런 형태로 표현이 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다른 사이즈도 확인이 가능하면 좋을텐데.. 마냥 기다릴수만은 없어서 대충 확인만 하고 나왔습니다.

 

썸네일 사진까지 딱딱 뜨는걸 보니 흡사 '관련글', '유사한글', '함께보면좋은글' 과 같은 기능을 애드센스에서 아예 광고 단위 형태로 지원을 해준다고 보면 될 것 같았습니다.

 

광고단위의 한계(반응형으로도 생성 가능하며 수량 제한 없음)가 적기 때문에 잘만 활용한다면 괜찮은 '관련글' 박스를 손쉽게 넣고 조금 더 방문자들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줄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보편적인 기준은 넘는 사이트에만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은 조금 아쉽게 느껴지긴 했지만 베타 서비스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으면 조금 더 폭 넓게 사용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